"이광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2 바이트 제거됨 ,  9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조선인은 허위(虛僞)되고, 공상과 공론만 즐겨 나태하고, 서로 신의와 충성심이 없고 술수를 부리며, 임사(매사)에 용기가 없고, 이기적이어서 사회봉사심과 단결력이 없고, 극히 빈궁하고.<ref name="parkeu3056">박은봉, 《한국사 100 장면》 (가람기획, 1998) 305</ref>
 
* 일반 민중이 도덕적 이상이 퇴폐해서 인생의 의무라든가 사업이라든가 하는 높은 희구를 버리고 오직 성욕과 호기심만 따르게 되니, 에로란 성욕적 흥미를 만족시키는 관념군이요 그로란 호기벽을 만족시킬 만한 관념군.<ref>[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9/03/2012090302503.html <nowiki>[</nowiki>조선일보에 비친 '신문화의 탄생'<nowiki>]</nowiki> <nowiki>[</nowiki>70<nowiki>]</nowiki> '에로·그로·넌센스'의 1930년대] 조선일보 2012.09.04</ref>
 
“주정* 주정 잘하기로 첫째가 아라사(俄羅斯), 둘째가 일본, 셋째가 조선사람<ref>[http://news.chosun.com/svc/content_view/content_view.html?contid=2004102770371 <nowiki>[</nowiki>만물상<nowiki>]</nowiki>주사(酒邪)파 척결] 조선일보 2004.10.27</ref>
 
* "([[3.1 만세 운동]]은운동은) 무지몽매한 야만인종이 지각없이 (남들이 하자 하니까) 따라서 한 것<ref name="parkeu3056"/>'
 
* "우리 조선 민족이 혈통적으로, 문화적으로 대단히 단일한 민족이라는 것은 우리 조선인 된 이는 누구나 분명히 의식하여 일점의 의심도 없는 바다.<ref name="dangunil">[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5/26/2010052600496.html '한국인 단일민족설'의 기원은?] 조선일보 2010.05.26</ref>"
 
* "식민지하에서의 모든 활동은 비정치적이어야 한다".
 
* "작가의 자존심은 죄다 쓰레기통에 던져 넣고 독자 본위로 써 달라.<ref>[http://news.chosun.com/svc/content_view/content_view.html?contid=2005110870350 <nowiki>[</nowiki>만물상<nowiki>]</nowiki> 신문 연재소설] 조선일보</ref>"
*: ''작가 [[김동인]]이 동아일보에 ‘젊은 그들’을 쓸 때''
 
* "일종의 극적 광경이라고나 할까. 황국을 위해 전장에 나가 죽자는 생각이 모두의 얼굴에 드러났더군요.<ref name="dcmmi">[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3/03/2007030300046.html “화랑 사상 지금 부활해도 좋을듯…”]</ref>"
*: ''도쿄에서 발행된 잡지 ‘조선화보’(1944년 1월호)에서 아동문학가 마해송의 사회로 진행된 육당과 춘원의 대담 중에서''
 
* "조국을 위해 친일했다.<ref>[http://news.chosun.com/svc/content_view/content_view.html?contid=2000011070491 친일과 애국 사이… 춘원의 두얼굴] 조선일보 2000.01.10</ref>"
 
* "보통 사람이란 자신보다 만만한 자에게는 한없이 잔인하고 비열해지는 인간이 보통 사람이다."
 
* "사찰의 개왓장마다 찬 땀이 흐를 일<ref>[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0/24/2012102403214.html 절에서 술판 벌인 '新풍류남녀'] 조선일보 2012.10.24</ref>"
 
* "정직하지 못한 사람들이 만든 사회가 올바르게 운영될수 있을까?"
 
* "방 한가운데 놓인 토스트 브레드, 우유, 삶은 달걀, 과일, 냉수, 커피 등속이 다 상등제 기명에 담겨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ref>[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7/23/2009072300805.html 요리를 통해 세상을 만난 두 여자] 조선일보 2009.07.23</ref>"
*: 소설''흙'' 《흙》에서 1930년대 모던 보이들의 생활상 묘사
 
* "근년에 조선에 유행되는 가요는…'부어라 먹자 두들겨라'식이 아니면 주색의 방종한 향락을, 검열관이 허하는 한에서 고취하는가 십흔 것들…<ref>[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2/05/2012020501187.html <nowiki>[</nowiki>조선일보에 비친 ‘신문화의 탄생’ <nowiki>]</nowiki> <nowiki>[</nowiki>10<nowiki>]</nowiki> 축음기와 레코드가 몰고 온 '유행가 범람시대'] 조선일보 2012.02.06</ref>"
 
* "저 ‘화랑’의 사상이란 오늘날 막 바로 부활시켜도 좋다고 생각합니다.<ref name="dcmmi"/>"
*: ''도쿄에서 발행된 잡지 ‘조선화보’(1944년 1월호)에서 아동문학가 마해송의 사회로 진행된 육당과 춘원의 대담 중에서''
 
* "이렇게 혼자 건넌방에 앉아서 당신께 편지를 쓰는 것이 나의 유일한 행복이외다. ...(중략)... 이곳은 다 잘 지내니 안심하고 즐겁게 공부하시오. (중략) 공부하는 중이니 저금 아니해도 좋소, 학비가 곧 저금이요.<ref>[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2/21/2011022100735.html 박완서 등 문인의 마음을 훔쳐보다] 조선일보 2011.02.21</ref>"
*: '' 일본에서 유학 중이던 부인에게 보낸 편지''
 
* "세말이 되면 진고개와 종로에서 장, 단스 같은 것을 일등상으로 걸어놓고 경품부 대매출을 한다. 그때마다 안해는 장이 빠지기를 바라고 물건을 삿다. 그러나 뽑는 것마다 타울수건, 화저까락 따위요, 바라는 장은 아니 빠졌다.<ref>[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0/02/2011100200667.html <nowiki>[</nowiki>조선일보에 비친 '모던 조선'<nowiki>]</nowiki> <nowiki>[</nowiki>65<nowiki>]</nowiki> "금시계·자개장 뽑자" 경품 행사장에 사람들 몰려] 조선일보 2011.10.03</ref>"

편집

2,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