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재기: 두 판 사이의 차이

4,009 바이트 추가됨 ,  9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 어록 ==
* "남자들도 마음껏 눈물흘릴 수 있는 그날을 위하여"
 
* “여성들이 자꾸 ‘전용’을 주장하는 건 여성 스스로 약자임을 인정하는 겁니다. 진정한 페미니스트라면 부끄러워해야 합니다.<ref>[http://news.donga.com/3/all/20130729/56716534/1 <nowiki>[</nowiki>기자의 눈/조동주<nowiki>]</nowiki> 男權을 대변한다며 몸던진 비극] 동아일보 2013.07.29</ref>”
 
* "여자도 군대 가라는 게 아닙니다. 1980년대만 하더라도 여자뿐 아니라 사회 전체적으로도 ‘제복’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남자가 군대 가는 걸 당연하게 생각하면서도 아무도 알아주지 않습니다.<ref name="bists">[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0&aid=0002304139 “남성-가장 위한 정책은 없는데 가족部라뇨”] 동아일보 2012.01.09</ref>"
 
* "남자는 힘이 센 가해자이며 남자를 교육시키면 모든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관념이 정부 정책 곳곳에서 드러납니다. 여성부가 명목상으로 진행하는 ‘아버지 교육’ 역시 그렇습니다. 아버지가 문제이기 때문에 아버지를 훈계하면 된다는 인식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것이죠.<ref name="bists"/>"
 
* "모든 것이 여성에 대한 배려고, 여성에 대한 이해잖아요. 남자에 대한 배려나 이해가 없어요, 이 사회가.<ref>[http://news.tv.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2/21/2012122102094.html '신 남녀차별' 외치는 남성들]</ref>"
 
* "처음에는 여성부가 남성의 적이라고 생각했다. 활동을 시작하고 보니 오히려 남성의 진짜 적은 남성 내부에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남성들의 그릇된 인식이 바로 주범이었다. 지난해 5월 남성연대가 일용잡부 124명에게 “남성도 약자가 될 수 있는가”라고 물었다. 7명만이 그렇다고 대답했다. 밑바닥에 사는 남자들도 “나는 약자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다.<ref name="bists"/>"
 
* "우리 사회에서 사회적 약자가 여성과 장애인, 노인 정도로 인식되고 있는데 여성은 사회적 약자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요즘에는 남성만큼 뛰어난 여성들이 얼마든지 있으며 생물학적으로는 남성에 비해 절대 약자가 맞지만 사회적으로는 남성이 사회적인 약자가 될 수 있다.<ref name="pyeo"/>"
 
 
* “‘성평등’이 아닌 ‘인간평등’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여자는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다’ ‘시몬느 드 보부아르’가 말했다.‘여성본질의 한계에 구애 받지 말고 실존으로 용기있게 살자’는 뜻인데 이 명언이 한국에서는 원판도 고친다는 성형수술 광고, 비싼 명품으로 도배해서 꾸미자는 패션광고로 쓰였다<ref name="nomen">[http://www.dailian.co.kr/news/view/309223 "한국여자만 생리하나" 남성연대 성재기 논란]</ref>”
 
* “몸과 마음이 불편해서 장애인이 아닙니다. 여자라서 항상 보호받고 배려 받아야 한다는 생각이 장애이고 전 세계에서 한국밖에 없는 여성특혜들도 전혀 감사할 줄 모르는 몰예의가 장애인 것입니다”라며 “여자들이 받는 혜택은 그만한 남성들의 배려가 있음을 기억하십시오.<ref name="nomen"/>”
 
* “축구, 야구 일본에 이기고 삼성이 소니를 누르니 통쾌하셨습니까? 이제 일본을 이기면 뼈 아픈 식민지배의 역사를 씻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하셨습니까? 오산입니다”라며 “우린 영원히 일본, 못 이깁니다. 일본 여잔 돈 주고 못 사도 한국 여잔 마음대로 살 수 있단 사실만으로 말이죠.<ref name="nomen"/>”
 
* “집에서는 무릎 나온 체육복 입고 라면에 식은 밥 말아쳐먹는 년들이 남친만 만나면 부잣집 딸내미 행세를 한다”며 “입에 쳐넣는 것도 고급이고 받고 싶은 것도 고급이라 최소 집안 형편이 중상은 되리라 싶었던 남자, 결혼 전 처갓집에 인사하러 갔다가 땅 꺼지는 한숨을 쉰단다.<ref name="nomen"/>”
 
* “그넘의 대단한 생리, 한국 여자만 생리하지? 조국과 민족을 위해? 생리휴가, 생리공결제, 전 세계에서 한국만 있는 거 아냐? 부끄러운 줄 알아라. 미국, 유럽 여자들은 임신도 질병이 아니란다. 출산율 세계꼴찌인 나라에서 뭔 놈의 생리유세? 그만하자, 모성이 배제된 생리는 장애다.<ref name="nomen"/>”
 
* “생리가 힘들지 않다고 얘기 안했다. 생리, 힘들겠지. 힘드니까 장애라고 한거야. 장애가 아니면 전 세계에서 한국만 생리휴가, 생리공결제를 왜 해줘? 더구나 임대주택지원, 여성전용주차장, 여성전용도서관 등 군대는 왜 빼준다고 생각해? 힘든거 알어. 한국여자만 생리하잖아?<ref name="nomen"/>”
: 생리휴가요구와 월경권 요구에 대해 출산율감소, 독신여성 증가 자료를 제출하면서 비꼰 발언
 
* “생리통이 그렇게 힘들어? 몸 약한 사람 있음 뭐라고 하냐? ‘운동해서 건강해라’고 하지? 마찬가지다. 운동하고 병원가라. 그럼 괜찮다. 그걸 뭐 며칠씩 아프다? 병원가라? 의료보험카드 없냐? 건강관리 못한거 자랑아니다. 그리고 결혼해라. 유부녀에게 생리통은 현저히 줄어든다.<ref name="nomen"/>”
 
* “굳이 여자들이 군대 안가는 이유를 대자니 생리밖에 없다는 거죠. 생리=모성을 위해 군대를 면제시켜 주는 겁니다. 이해안되세요?<ref name="nomen"/>”
 
* "현재 여성가족부는 '여성'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 극소수 여성단체의 페미니스트들이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권력을 휘두르는 단체로 전락했다. 이같은 왜곡된 구조의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고 종국에는 해산시키는 것이 목표다.<ref name="pyeo"/>"

편집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