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어록편집

  • 두손을 모아 기도 했죠.
    끝없는 용기지혜달라고.
    • 김광진, 〈마법의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