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섭

  • 사랑과 평화의 새 비둘기
    이제 산도 잃고 사람도 잃고
    사랑과 평화의 사상까지
    낳지 못하는 쫓기는 새가 되었다
    • 〈성북동 비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