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욱

서동욱(徐東煜, 1969년 ~ )은 대한민국의 철학자이자 시인이다.

출처 있음편집

  • 상처받을 수 있다는 것은 밖으로 나갈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닌다는 것, 존재의 저편으로 갈 수 있다는 것, 즉 구원받을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닌다는 표식일 것이다.[1]

각주편집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1. 서동욱 (2000년 8월 28일). 《차이와 타자》. 문학과지성사, 135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