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시인)

  • 잠깐 빛났던
    당신의 얼굴은
    영원의 하늘,
    끝나지 않는
    우리들의 깊은
    가슴이었다.
    • 〈금강(錦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