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베르 카뮈

프랑스의 피에 누아르 작가, 저널리스트 그리고 철학자이다.
알베르 카뮈

알베르 카뮈(프랑스어: Albert Camus, 1913년 11월 7일 ~ 1960년 1월 4일)는 프랑스의 철학자, 문학가이다.

어록편집

  •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양로원으로부터 전보를 한 통 받았다. '모친 사망. 명일 장례식. 근조(謹弔).' 그것만으로써는 아무런 뜻이 없다. 아마 어제였는지도 모르겠다.
    • 《이방인》 (김화영 옮김)

출처 없음편집

  • 겨울에야 나는 내 안에 여름이 계속 도사리고 있음을 깨달았다
  • 모든 잎이 꽃이 되는 가을은 두 번째 이다.
  • 두려움 때문에 갖는 존경심만큼 비열한 것은 없다.
  • 자살을 할까, 커피나 한잔할까?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