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관련 어록편집

  • 그럴듯한 집 한 채 짓는 대신
    못 하나 위에서 견디는 것으로 살아온 아비,
    거리에선 아직도 흙바람이 몰려오나 봐요
    돌아오는 길 희미한 달빛은 그런대로
    식구들의 손잡은 그림자를 만들어 주기도 했지만
    그러기엔 골목이 너무 좁았고
    늘 한 걸음 늦게 따라오던 아버지의 그림자
    그 꾸벅거림을 기억나게 하는
    못 하나, 그 위의 잠
  • 나는 때때로
    걸어다니는
    잠의 집이다

    눈을 감으면
    언제라도
    꿈을 데려올 수 있는
    고요한 잠의 노래이다

  • 옛날부터 귀 아프게 배워서 알지
    성경 구절처럼 너도 배워서 알지 왜.
    ´오늘 일은 내일로 미루지 말라´고
    우리도 오늘 잠은 오늘 잠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