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캐슬》(CASTLE)은 ABC 방송국에서 방영하는 코미디 수사물이다.

1기편집

[1.1] 〈추리소설 모방범죄〉편집

캐슬: [자기 딸 알렉시스에게] 난 그냥 누가 나한테 성큼성큼 다가오셔서 뭔가 새로운 멘트를 해 줬으면 하는거야.
베켓: 캐슬씨?
캐슬: [사인해 주려고 펜을 잡고] 어디 사인을 해 드릴까요?
베켓: [경찰 배지를 내밀며] 뉴욕 시경의 케이트 베켓 형사입니다. 조금 전 오늘 밤에 있었던 살인 사건과 관련해 몇가지 질문을 드려야겠는데요.
알렉시스: [펜을 뺏어가면서] 새로운 멘트네요.

라이언: [캐슬의 책 제명을 가리키면서] 캐서린 베켓님의 서재에서 나온 거죠.
베켓: 독해 능력 딸려, 라이언?
에스포지토: 여어, 봐보라구요. 완전 팬이군요!
베켓: 그래. 추리 장르 팬이지.
라이언: 네네. 장르 팬이죠. 그래서 얼굴이 빨개지는군요.
베켓: 뭐하자는 거야, 열두 살 짜리야?

캐슬: [베켓에게] 글쎄, 뉴욕 외곽 사람은 아니군요. 말할 때 말투에 흔적이 없어요. 그건 맨해튼에 살았다는 거고, 그건 돈이 많았다는 거죠. 대학을 다녔고, 아마 꽤 좋은 대학이었겠지요. 선택권이 있었을 거예요. 그래, 선택지가 많았겠죠. 더 좋은 선택지, 보다 사회적으로 훌륭한 선택지, 그런데 지금 이 선택지를 선택했죠. 이건 뭔가 일어났다는 뜻이죠. 당신 당사자한테가 아니라. 아니, 상처는 받았겠지만 그렇게 심하지는 않았을 거예요. 아니, 누군가 당신이 아끼던 사람, 당신이 사랑하던 사람이었을 거요. [베켓의 표정이 굳는다] 그리고 당신은 그 일을 껴안고 살아왔고, 그 일을 저지른 자는 잡히지 않았어요. 그게 바로, 베켓 형사, 당신이 여기 있는 이유지요.
베켓: 귀여운 농담이네요. 절 안다고 생각하지 마요.
캐슬: [우물쭈물] 요점은, 언제나 사연이 있다는 거죠… 당신은 그걸 찾아야 하구요.

[지문 감식 절차 때문에 1주를 기다려야 하자 캐슬이 시장에게 전화를 걸어서 자기들 사건 감식을 앞당겨 달라고 한다]
베켓: 여기 있는 사람들 절반은 감식을 기다리고 있어요. 중간에 새치기 하면 안돼요.
캐슬: 오, 제가 무슨 위협이라든가를 했군요.
베켓: 난 겁 안먹었는데요.
캐슬: 아뇨, 아뇨. 이해해요. 난 시장하고 전화하는 사이인데 그쪽은 아니잖아요.
베켓: 우리는 절차, 관례라는 게 있어요.
캐슬: 네, 그리고 형사님은 항상 빨간불에서 멈추는 임무를 수행하고, 세금 한번 밀리는 적이 없죠. [어이없다는 표정의 베켓] 말해 봐요. 좀 재미있는거 안하고 살아요? 진정하고 같이 즐길래요? [베켓의 표정이 일그러진다] 옷을 풀고? 좀 화끈하게?
베켓: 저 총 가지고 있거든요?

베켓: 부르셨나요, 경감님?
몽고메리: 그래. 방금 시장이 전화했어. 아무래도, 자네 팬이 생긴거 같구먼.
베켓: 팬이라구요, 경감님?
몽고매리: 릭 캐슬 말이야. 다음 소설 시리즈 주인공을 정했나봐. 터프하면서 재치있는 여형사라나.
베켓: … 이거 영광스러워 해야 하나요?
몽고메리: 그럴 필요 없어. 조사를 해야 한다더군.
베켓: 안돼.
몽고메리: 돼.
베켓: 절대 안돼요.
몽고메리: 베켓, 들어봐.
베켓: 경감님, 캐슬은 설탕 퍼먹는 아홉살짜리 애 같다구요. 뭐든지 진지하게 생각하는 법이 없어요.
몽고메리: 하지만 이번 사건을 해결하는데 도움을 줬잖나. 그리고 시장이 해피하면 경찰청장이 해피하고, 청장이 해피하면 반장인 내가 해피하게 되지.
베켓: 얼마나 오래 있겠대요?
몽고메리: [문을 가리키며] 직접 물어봐.
[베켓이 뒤를 돌아보자 문간에서 캐슬이 실실 웃고 있다]

[1.2] 〈마음에 꽂힌 칼〉편집

[몽고메리, 라이언, 에스포지토가 컴퓨터 화면을 보고 있다]
캐슬: 남자 셋이 컴퓨터 한대에 매달려 있네요. 야동은 아니죠? 만약에 맞으면 나도 좀 끼워주십쇼.

[1.3] 〈러시안 룰렛〉편집

[1.4] 〈탐욕의 그늘〉편집

[1.5] 〈얼어붙은 진실〉편집

〈죽음의 주술〉편집

〈절도범의 규율〉편집

〈욕조 속의 시체〉편집

〈애증의 관계〉편집

〈지워지지 않는 과거〉편집

2기편집

리처드 캐슬: [2기 태그라인] 앉아서 사람 죽이는 방법을 연구하는 인간들은 두 부류가 있다. 싸이코패스와 추리 소설가. 난 그 중 돈 많은 쪽이다.

〈Deep in Death〉편집

에스포지토: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요? 누가 죽은 시체를 훔치겠냐구요?
캐슬: 오, 그런 사람들 많죠. 장기 수집가라든가, 해부용 시체가 모자란 의대생이라든가, 악마 숭배자라든가. [한숨 쉰다] 아니면 프랑켄슈타인처럼 괴물을 만들려는 매드 사이언티스트라던가.
베켓: 아니면 시체에 증거를 남겨 놓은 범인이라던가.
캐슬: 그런건 재미 없어요. 마이크로칩을 삼킨 첩보원을 CIA가 먼저 확보하기 전에 적 스파이들이 그를 잡아 죽였을 수도 있지 않아요?

〈The Double Down〉편집

〈Inventing the Girl〉편집

〈Fool me Once〉편집

〈When the Bough Breaks〉편집

〈Vampire Weekend〉편집

〈Famous Last Words〉편집

〈Kill the Messenger〉편집

〈Love Me Dead〉편집

〈One Man's Treasure〉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