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레사 수녀

인도의 로마 가톨릭교회 수녀

마더 테레사(Mother Teresa, 1910년 8월 26일 ~ 1997년 9월 5일)는 알바니아계의 로마 가톨릭 수녀로, 1950년 인도 콜카타에서 사랑의 선교회를 설립하였다. 이후 45년간 사랑의 선교회를 통해 빈민과 병자, 고아, 그리고 죽어가는 이들을 위해 인도와 다른 나라들에서 헌신하였다.

테레사 수녀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어록편집

  • 우리는 위대한 일을 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다만 위대한 사랑으로 작은 일을 할 수 있을 뿐입니다.[1]
  • 가난한 사람들이 가장 고통스러워하는 것은 물질의 빈곤이 아니라 사랑의 빈곤이다아니다.[1]
  • 자기를 좋아하는 사람도, 필요로 하는 사람도 없다고 느낄 때 오는 고독감은 가난 중의 가난이다.[1]
  • 하느님이 창조하신 존엄한 인간을 짐승들처럼 죽게 내버려두어서는 안 된다. 인간은 인간답게 죽을 수 있어야 한다.[1]
  • 하느님께서 당신을 어느 곳에 데려다 놓든, 그곳이 바로 당신이 있어야 할 곳이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무엇을 하느냐가 아니라 그 일에 얼마나 많은 사랑을 쏟고 있느냐다.[1]
  • 화려한 일을 추구하지 말라. 중요한 것은 스스로의 재능이며, 자신의 행동에 쏟아 붓는 사랑의 정도이다.[1]
  • 하느님의 연필, 그것이 바로 나이다. 하느님은 작은 몽당연필로 좋아하는 것을 그리신다. 하느님은 우리가 아무리 불완전한 도구일지라도, 그것으로 너무나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신다.[1]
  • 어떤 사람을 만났을 때, 그 사람이 당신을 만나고 나서 즐거운 마음을 가질 수 있게 해야 합니다. 신의 은총을 당신의 행동으로 보여 주세요. 친절한 얼굴, 친절한 눈, 그리고 친절한 미소로 사람을 대하세요.[1]
  • 이 세상에서 가장 큰 괴로움은 외톨이로 아무도 필요로 하지 않고 사랑받지 못하는 사람들의 괴로움입니다. 따뜻하고 진정한 인간들 간의 연결이라는 것이 어떠한 것인지도 잊어버리고, 가족이나 친구가 없어서 사랑받는다는 의미조차 잊어버린 사람의 괴로움이야말로 이 세상에서 가장 큰 괴로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1]
  • 신은 우리에게 성공을 요구하지 않는다. 신은 단지 우리가 노력하기를 바라고 있다.[1]
  • 작은 일에 헌신하라. 그 안에 당신이 가진 힘이 있다.[2]
  • 우리는 위대한 일들을 할 수가 없습니다. 오로지 작은 일들을 위대한 사랑으로 해 나갈 뿐입니다.
  • 항상 웃는 얼굴로 서로를 만납시다. 웃음은 사랑의 시작이기 때문입니다.

각주편집

  1.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http://maximlee.ivyro.net/zbxe/bigmanmaxim/1779
  2. 김지영. “새 출발 앞둔 너에게 들려주고 싶은 유명 인사들 명언30”, 《mk뉴스》, 2011년 2월 15일 작성. 2011년 5월 2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