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약용

조선의 실학자, 철학자

정약용(丁若鏞, 1762년 음력 6월 16일, 경기도 남양주 ~ 1836년 음력 2월 22일)은 조선 정조 때의 문신으로, 정치가이자 철학자, 공학자이기도 했다.

정약용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어록편집

  • 편지가 번화가에 떨어져 나의 원수가 펴보더라도 내가 죄를 얻지 않을 것인가를 생각하면서 써야 하고, 또 이 편지가 수백 년 동안 전해져서 안목 있는 많은 사람들의 눈에 띄더라도 조롱 받지 않을 만한 편지인가를 생각하면서 써야 한다.
  • 이기적이고 남을 배려하지 않는 자들이 공직자가 되면 방자하고 교만하며 사치해져선, 절제하지 않고 손이 닿는대로 함부로 써버린다. 탐용스러운 자는 주위 사람들과 일을 꾸미게 되고, 한번 일을 꾸미면 그 이득을 나눠야되고, 결국 그것은 국민들의 세금을 갉아먹는 짓이다! -- 《목민심서》 율기6조(절용)
  • 사용을 절약하는 것은 무릇 사람마다 능히 할 수 있으나, 공고를 절약하는 이는 드물다. 공물 보기를 사물처럼 한다면, 그는 곧 어진 목민관이다. -- 《목민심서》 율기6조(절용)
  • 하늘사람에게 '스스로 주인이 될 권리를 주었다.
  • 독서야말로 인간이 해야 할 첫째의 깨끗한 일이다.
  • 무릇 천자는 어떻게 하여 그 지위를 가진 것인가? 하늘에서 천자가 내려와 즉위한 것인가, 아니면 땅에서 솟구쳐 나와 천자가 된 것인가? 5가가 1린이 되고 5가에서 우두머리로 추천된 자가 인장이 된다. 5린이 1리가 되고 5린에 의해서 우두머리로 추천된 자가 리장이 된다. 5비가 1현이 되고, 5비에 의해서 우두머리로 추천받은 자가 현장이 된다. 여러 현장이 함께 추대한 자가 제후가 되고, 제후들이 함께 추대한 자가 천자가 되니, 천자란 여러 사람들이 뽑아서 만들어진 자이다.[1]
    • 탕론 원문: 夫天子何爲而有也。將天雨天子而立之乎。抑涌出地爲天子乎。五家爲鄰。推長於五者爲隣長。五鄰爲里。推長於五者爲里長。五鄙爲縣。推長於五者爲縣長。諸縣長之所共推者爲諸侯。諸侯之所共推者爲天子。天子者。衆推之而成者也。

각주편집